아이들 두되 발달과 노인분들 퇴행성 뇌기능을 완화 시킨다는 견과류...

거기에다 콜레스테롤 조절다이어트에 필수이니…

항상 준비 해두면 온 가족의 건강 걱정은 뚝…

그중에서도 아몬드호두는 견과류중에서도 으뜸으로 친다네요.


  

마른 홍고추를 넣어 칼칼한 견과류 조

재료는요.

호두 2컵, 아몬드 2컵,마른홍고추 2개,치킨육수 또는 비프육수 2컵,

올리브오일3큰술,꿀 3큰술,조림용간장 반컵,우스타소스1큰술,


요리팁
: 올리브오일은 윤기 나게 조리기위해 넣었구요,
             다른 오일도 좋지만 올리브가 콜레스테롤을 조절 해 주기 때문에 넣었어요..

             육수는 집에서 만든 육수가 있음 너무 좋은데 저희는 오늘 똑 떨어져서 시중에서 파는 것 사용 했어요.
             육수를 집에서 만드시고 싶으심 여기를 눌러 보세요.


만드는 법은요.


 

중풍을 두번 않으신 울 아버지와 고3 수험생을 둔 엄마로서

견과류 조림은 항상 떨어지지 않게 밑반찬으로 만들어 놓아 둡니다. 

다행이도 무척 신경질적인 우리고3 수험생이 무척 좋아해서 엄마의 마음을 음... 행복하게 해요. 

사실 육수와 조림장만 있음 무척 간단해요. 


매운것을 싫어하시는 울 아버지거는 마른홍고추를 넣지 않고 만들고요

칼칼한 것을 좋아하는 울 막내를 위해서는 매운 마른 홍고추를넣어서 만들었어요. 


 

분량의 견과류를 찬물에 잠길 정도가 되게 냄비에 담아서 끓여주세요. 

그럼 잡내와 지저분한 이물질을 말끔히 제거 할 수 있어 견과류 조림에 깔끔해 져요.

끓인 견과류는 흐르는 찬물에 헹구고 이과정을 한번 더 반복해주세요. 

혹시 끓이는 과정에서 영양분 다 빠져 나가지 않을까 하는 걱정은 접어 두세요.

견과류의 좋은 식물성 지방 성분이 꽉 붙잡고 있으니…


   

정말 깔끔하죠?


 

견과류조림에 들어가는 재료들인데요..

꿀은 달콤하면서도 조림을 윤기 나게 해주는 천연 단맛이죠, 없으심 올리고당이나 물엿 사용하세요.

육수는 집에서 만든 육수가 훨씬 맛있어요.  워낙 게으른 탓에 지금 똑 떨어져서…ㅠ.ㅠ

분량의 육수와 기타 양념들을 넣고 센불에 끓여주시고 끓기 시작하면 중불로 줄여 서서히 조려주세요.

위의 사진은 태국산 마른 홍고추를 넣고 만든 울 아들녀석거구요.

여기는 미국이라 국산 홍고추가 없어서 요넘들은 사용했네요.

맨 오른 쪽거는  울 아버지를 위한 순한 맛의 조림이에요. 

조림이나 매운탕 깔끔하게 만들려면 수시로 위에 뜨는 거품을 제거해줘야 하는 거는 기본...


국물이 다 졸아서 자작하게 되면 꿀 저는 3큰술 넣었는데요 취향에 따라 가감하세요.


 

완성된 우리 아들용 조림이에요.  먹음직 스럽죠?


요건 고추가 들어가지 않은 울 아버지꺼.....







제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옆을 꾸욱 눌러 구독해주세염....
Posted by 베 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2.03 0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울고있는 견과류들 모아서 저도 요렇게 졸여먹어야겟네요.
    밑반찬으로 아주 좋겠네요. 혼자 있을때는 여기에 국이랑 김치만 있으면 되겠네요. ㅎㅎㅎ
    육수 만드는데 가는 링크가 안되있어요. 한번 확인해 보삼.^^

    •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 니 2010.02.03 0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비님은 항상 그렇게 부지런 하신가봐요. 끙~
      항상 반성하게 만드네요.
      감사합니다. 육수 만드는 법 링크 시켰어요. 에고...

  2. Favicon of https://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0.02.03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맛있겠습니다^^
    믹시엔 새글이 안보여서 직접 찾아왔더니~ 역시 좋은 글들이 많이 있네요~ ㅎㅎㅎ

    제경우는 견과류 좋아해서.. 있으면 있는대로 다 먹어버린다는 문제가 있네요..ㅎㅎ
    사진만 봐도 입안 가득 고소함과 달콤함이 느껴지는 듯 합니다~
    퇴근할 때 수퍼마켓에 들려서 견과류 작은거 한봉지 사가야겠습니다..ㅎㅎ
    건포도+견과류 200mg = 1.5€ 랍니다^^;;

    그런데.. 한가지 조금 이상한 점을 발견했는데..
    이 글의 등록시간이 2011년 2월 2일이군요?!
    미래에서 온 포스트를 봐버렸습니다..ㅋ

  3. Favicon of http://star-in-sky.tistory.com BlogIcon 하늘엔별 2010.02.03 06: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과류, 중간중간 블로깅하다가 먹는 간식으로서 안성맞충이죠.
    저걸 저렇게 졸일 생각은 못 해봤네요. ^^

  4. Favicon of https://gajokstory.com BlogIcon 우리밀맘마 2010.02.03 07: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과류를 좋아하는데,
    정말 맛있어 보이네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5. Favicon of http://kimki.tistory.com BlogIcon 깐깐김기 2010.02.03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고진짜맛있어요>ㅁ<
    근데 아몬드는 먹다보면 약간딲딲해서 이빨이 아플떄가 있어요 ㅋㅋㅋㅋㅋ
    진짜맛있어요 ㅋㅋㅋ

  6. Favicon of https://eczone.tistory.com BlogIcon Zorro 2010.02.03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과류라... 저는 지금 땅콩을 먹고 있다는^^
    간식으로서 참 좋은거 같아요~

    •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 니 2010.02.03 2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조로님, 견과류가 다 몸에 좋다고 하는데 그래도 땅콩이 제일 살찐다고 하데요. 다이어트에는 아몬드가 그리고 체지방을 태우고 나쁜 콜레스테롤을 없애는데는 호두가 좋데요. 간식드실때 아몬드로 드세요.

  7.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02.04 0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근데 이글은 들어올때마다 눈에 띄는 미스테리가 잇네요. 2011년은 아직 오지도 않았는데 이글 발행일이 2011년 2월이예요. 하하하....
    안고치시면 내년까지 이글이 최신글로 남아부려요. 하하하....엄청난 실순뎅....

    •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 니 2010.02.04 0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피비님 넘 감사해요. 그렇지 않아도 밋첼님이 지적해주셔서 고쳐야지 하다 딴짓만 하고 깜빡 했어요. 그 예약 기능이라는걸 한번 사용해 보려 했는데 잘못 날짜를 넣었네요. 근데 예약기능 해놔도 공개나 발행은 그때그때 해줘야 하나봐요

  8. 써니sunhee 2010.05.25 06: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견과류로 땅콩을 주로 먹었는데,만삭을 후가하는 저의 배. ...땅콩의 도움이 컸겠는걸요...아몬드..아몬드로 바꾸렵니다.^^
    베니님~~베니님~ 감사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바른 식습관이 웰빙입니다.
베 니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