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오십 줄에 들어서니 부모님은 더 연로 하셔서 거동도 힘들어 지시네요.  밥 한끼 혼자 해결 못하시는 홀 아버지가 계신 까닭에 어디 맘 놓고 여행은 커녕 시부모님 찾아 뵙는 일 조차 지난 1년 동안 한번도 못했읍니다.  우리 시부모님 참 강건 하시고 제게 싫은 소리는 고사하고 친정 아버지 군소리 없이 잘 모셔주는 딸이라 늘 이뻐 하셨던 분들이신데 시어머니 목욕탕에서 쓰러져 중환자실에 계실 때 조차 찾아 뵙지 못하니 섭섭하신가 봅니다.  그래도 한국에서 살 때는 살림 도우미 아주머니가 계셔서 아주머니께 부탁 하고 일년에 한 두번은 시부모님을 방문 할 수 가 있었죠.  그러면 우리 시아버님 저에게 미국 당신 집에 머무는 동안 우리 아버지께 매일 국제 전화 하시라 종 주먹을 대셨죠.  울 남편 나 없이는 자기 부모님도 찾아 뵙지 않아 너무 죄송하고 미안해서 남편 한테 물었죠.  왜 당신 부모님 찾아 뵙지 않는냐고.. 우리 남편 하는 말 당신 부모님이야 조금 섭섭 하시기는 해도 가끔 찾아 뵙는 다른 두 아들과 딸이 있고 만일 자기가 나 없이 자기 부모님 찾아 뵈면 울 아버지가 너무 미안해 할까봐 안 간다고… 사실 시어머니 쓰려 지셨을 때 울 아버지께 말씀도 못 드렸어요.  당신 때문에 자식 노릇 못하고 사는 딸과 사위에게 너무 미안해 할까봐… 

 

  7  년 전 울 아버지 중풍으로 2번째 쓰려 지셨을 때 울 남편 주저 없이 직장 그만 두고 한국으로 와 주었어요.  한번 한다면 하는 제 성격을 아는 까닭에 아버지 편찮으셔서 미국에 못 들어 가겠다는 제 말에 아무런 토도 안 달고 한국으로 와 주었지요.  그리고 7년 한국에서 아버지 잘 모시고 살다 작년 이 맘 때쯤 회사 내에서 승진 하면서 본국으로 들어 오라는 명령서가 나왔어요.  울 아버지 아무 말없이 저희 따라 미국에 오셨어요.  그동안 당신과 살아준 우리에게 미안 하기도 하고 우리 아이들에게 미안 하고 그리고 우리 시부모님께 미안하고…


  미국 모시고 오니 바로 받은 아버지의 미국 영주권으로는 어떤 의료 혜택도 받을 수 가 없더군요.  메디 케이드, 메디 케어등 어떤 것도…


  지병에 연로 하시기 까지 하셔서 의료 보험 사는 것도 만만치가 않고... 병원이 제2의 집 정도로 생각 하시고 사시는 우리 아버지 너무 불안해 하시고,  저희 또한 상당히 불안 하더군요.  미국 의료비 상상도 못하게 비싸죠.  의료 보험 없이는 웬 만큼 아파서는 병원에 잘 안갑니다.  더구나 친구도 없고 가실데도 없고 감옥 아닌 감옥 살이에 1년 동안 많이도 늙으셨네요.  그래서 남편과 상의해 해결 방법을 찾기로 했어요.  감옥살이 하시는 우리 아버지 의료 보험, 그리고 적어도 1년에 2번 정도는 시부모님 찾아 뵐 수 있는 방법이 뭐가 있을까?  그래서 찾은 결론이 다시 아버님 모시고 한국 행 하기로 했네요.  지금 회사에서는 불가능해 울 남편 그동안 쌓아 왔던 모든 커리어 버리고 공직 생활 택했습니다.  우리 남편 저로 인해 2번 자신의 꿈과 삶을 포기 했습니다. 

 

  저 입이 열 개가 있어도 울 남편 한테 할 말 못하고 살죠.  제 입에 늘 붙어서 나오는 말 “Honey, I’m so sorry.”   우리 남편 이 소리 정말 듣기 싫데요. 제발 Sorry라 생각 하지 말라네요. 
그리고 우리 아이들 한 테도 항상 미안 하죠.  속 깊은 우리 아이들 말을 안 해 정말 몰랐어요.  한번은 우리 아들 넘 친구 하나가 우리 집에 왔을 때 그러더군요.  “Umma, It’s unfair for Sean.”   아들넘 션의 친구가 저한테 그러데요.  우리가 한국으로 되돌아가는 것에 대해 션이 너무 힘들어 한다고..

그날 저녁 제가 우리 아들들 붙잡고 이야기 했어요.  정말 엄마가 미안 하다고…. 하지만 너희는 엄마가 없어도 살아 갈 수 있을 만큼 컸지만 할아버지는 엄마 없이는 살 수가 없는 분이라고…

우리 아들들 이해 한데요.  그냥 걱정 없이 가라고…

 

   저는 정말 입이 열개라도 남편과 아이들에게는 할 말이 없습니다.  오늘도 저절로 내 입에서 나오는 "Honey, I'm so sorry."
우리 남편 드디어 제 입에 자물쇠 달았어요.  절대로 Sorry 소리 입 밖에 내지 말라네요.  자기가 자물쇠 풀어 줄 때까진 절대 열지 말라네요.  제 입에는 커다란 자물통이 달렸어요. 남편이 열어 주기 전 까지 열 수 없는 큰 자물 통...


  사람이 사람 도리 하고 사는 게 이렇게 힘드네요. 가끔씩은 울 아버지 엄마 계신 곳으로 가셨으면 좋겠다는 정말 몹쓸 생각도 해 봅니다.

 

  제가 이 글을 쓰는 이유는 신세 한탄 하려는 게 아닙니다.  그저 한국 정부에 바라는 노인 복지 정책 때문이라 할까?

우리 시부모님은 80순이 넘으셨어요.  두 분다 연로 하셔서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 하죠.  당행 스럽게도 우리 시부모님 미국 의료 보험 혜택을 받아 하루 5시간 씩 간병인 겸 복지사가 집에 방문해 식사 챙겨 드리고 집 청소도 해주고 약도 챙겨 드립니다.  덕분에 자식들은 한시름 놓고 살죠.  그냥 자주 방문해 즐겁게 해드리기 만 하면 되니 부모님 방문이 그다지 버겁지 않습니다. 그래도 우리는 자주 찾아 뵙지 못하는 까닭은 같은 미국이라도 비행기로 4시간 반 걸리는 거리이니 당일 치기가 불가능 합니다.  이 쪽에는 풍에 걸리신 우리 아버님, 미국 저쪽 끝에는 연로 하신 시부모님… 그사이에서 정말 맘이 편칠 않네요.  만일 우리 아버지도 시부모님이 받는 의료 혜택 같은 걸 한국에서 받을 수 있었다면 저희의 삶이 이다지 고달프진 않았을 거라 생각 해요.  정치 하시는 분 들께 바라는 건 그저 눈앞에 있는 권력만 보지 말고 연로 하셔서 정말 도움이 필요한 노인 복지에 대해 눈을 돌려 달라고 하고 싶네요.

 

  저같이 가끔은 몹쓸 생각하는 몹쓸 딸이 아닌 정말 부모님 잘 모시고 사시는 모든 분들께 존경 하는 마음과 함께 이 글을 씁니다.






제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옆을 꾸욱 눌러 구독해주세염....
Posted by 베 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kopyeongsu.kr BlogIcon 모모군 2010.03.16 0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후....... 베니님 힘내세요..

  2. Favicon of https://sirimsiin.tistory.com BlogIcon 시림 (詩琳) 2010.03.16 08: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니님!

    아름다운 당신 있어
    사랑이라는 아름다움이 있어요

    시(詩)를 접하고 싶어도 못 하는 마음
    모르게 젖네요

    세상은 마음과 뜻 있어 되는 인생 아닌가봐요
    저 역시 초등 2 학년에 꿈...지금 늦게

    아시잖아요
    내 마음에 일기인것을

    적은 시간이라도 풀어 내야만
    내 자신의 건강에도 좋은것 같아요

    세상의 그 무엇보다 아름다우신 베니
    당신의 아름다운 효도와 사랑

    하나님은 알고 계실것이예요
    고은 친구를 만나게 되어 감사드립니다

    행복은 곁에 있어요
    아름다운
    사랑으로...

  3. Favicon of http://kkboribab.tistory.com BlogIcon 꽁보리밥 2010.03.16 1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국에서 그것도 의료지원이 제대로 안된다니
    힘드시겠습니다.
    그래도 좋은 부군과 애들이 있으니 힘내시길 바랍니다.

  4. Favicon of https://kissthedragon.tistory.com BlogIcon 인생이란 즐거운 롤러코스터 2010.03.16 12: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니님 크게 동감하고 마음이 아픕니다.
    저도 외국에 있다보니 부모님이 많이 걱정되고...그런마음 베니님보다 많이 어리지만
    정말 정말 많이 공감합니다.

    또 외국에 있다보니 한국의 안 좋은점, 특히 복지시설 이런거...많이 보이다 보니 안타깝기도 하고.,..
    약간 다르다면 전 중국에 있다보니...(이곳이 복지는 좀 더 않좋거든요.)
    부모님께서 몸이 않좋아지시면 어떡하지..이렇게 항상 걱정을 하지요..
    갈수는 없는데 말이죠 에공..

  5.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3.16 12: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가족분들이 특히 남편분이 정말 대단하시다는 생각이 듭니다. 전 상당히 이기적이라서 그러지 못할것 같아요. 자물쇠까지 채워주시니 정말 더욱 감동적입니다. 꼭 메디케어혜택을 받으실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저도 오늘은 어머니께 전화를 드렸답니다. 그렇다고 마음이 놓이는건 아니지만....

    힘내세요.

  6. Favicon of https://kukuhome.tistory.com BlogIcon 쿠쿠양 2010.03.16 14: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구...타국이라 정말 의료혜택 받기가 힘들겠어요...
    그래도 남편분이 자상하시니..같이 힘을 내보시길 바래요..

  7. Favicon of https://bloping.tistory.com BlogIcon 새라새 2010.03.16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팅 하세요.. 이말씀 밖에 못드려 죄송하네요..

  8. 들꽃향기 2010.03.16 21: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많이 아프시겠네요. 그래도 최선을 다하는모습이 아름다워요. 난 형제들이 많아서 그런부담을 느끼지않고살았는데 ...감사도 못하고 살았네요. 축복합니다. ^^

  9. betty 2010.03.18 22: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니님, 신상에 변화 잇으신데 몰랐네요.
    힘드실텐데 용기 내세요.
    저는 정말 남의 일 같지가 않아요.
    지금 두 달째 부모님께서 집에 와 계셔서 힘들고 답답하답니다.

    게다가 전 엄마랑 천하제일 앙숙이니...ㅎㅎ
    원래 성격 안 맞는 사람들 있잖아요.
    어른들 편찮으실때마다 가슴이 철렁하고 챙기느라 동분서주...

    참 쉽지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행히 저는 시부모님 다 돌아가셔서요.

    힘든 베니님이 의지가 되는 건 왜 일까요...ㅎㅎ

  10. Favicon of http://bizkhan.tistory.com BlogIcon Arcturus 2010.03.19 18: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동안 마음 고생이 심하셨네요.ㅠㅠ
    그래도 좋은 부군과 착한 아이들이 있으니 힘내시고요.
    이사 잘 하시고 환경이 바뀌고, 또 환절기이니 건강 조심하세요.^^

  11. Favicon of https://sarange.net BlogIcon 밋첼™ 2010.03.20 08: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4개월씩 출장을 나가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그 짧은 시간 속에서도 한국과 외국의 차이를 느끼는데...
    그 곳에서 살고 계신다면 더더욱 많은 것들이 현실이 되지 싶습니다.

    힘내시란 말씀밖에 드릴 말씀이 없네요.
    도움이 되고 싶어도 안되니 안타깝습니다...
    힙내세요!! Everythings gonna be alright!!~

  12. Favicon of https://box1020.tistory.com BlogIcon 꾸꾸이 2010.03.20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힘내세요~ 베니님도 부군님도 정말 좋으신 분이세요^^

  13. Favicon of http://blog.naver.com/chohyungsa BlogIcon 야간비행사 2010.03.21 07: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니님의 그런 사정도 모르고 한국으로 이사 오신다기에 깊게 생각을 안했었는데 이 글을 읽어보니 그동안 얼마나 마음 고생이 심하셨고 고민이 크셨을지 대충 짐작이 갑니다..
    그런 것도 모르고... 죄송합니다.
    아무튼 한국에 오기로 하셨으니 아버님의 병세도 한국에서 호전되기를 진심으로 빌고.. 미국에 계신 시부모님께서도 건강 유지하시며 오래도록 무탈하게 잘 지내시길 간절히 기원합니다.

  14. unik 2010.05.05 19: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우리나라도 노인복지가 많이 좋아졌어요 어느구에 사실지모르지만 각 구청사이트에 들어가면 노인복지에 관한사이트가 있어요 거기 읽어보시면 미국처럼 간병인이 와서 목욕도 시켜드리고 돌봐드리다 갑니다 식구들이 한시름 노을수 있어요
    저희도 시아버님이 그도움받으시고 작년에 떠나셨어요 도움받으실분 케이스가 많으므로 여러모로 큰 도움이 되실꺼에요 저도 아이들 둘이 미국에서 대학다니고 있어서 그곳이 궁금하면 살짜쿵 들어와 보곤 했어요 천사같으신 남편분과 가족과 행복하세요

  15. 써니sunhee 2010.05.25 08: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효~ 엉? 얼마전에 미 대통령이 의.보 바꾼거..뉴스로 나오던데,그케되면 베니님 아버지 미쿡에서 혜택 받게 되는거 아닙니까?
    에궁..여러가지로 함께할 수 있는 좋은 방법들이 나왔으면 좋겠네용. 베니님을 알아갈수록 ..당신은 아름답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바른 식습관이 웰빙입니다.
베 니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