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일리지'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1.11 업 인 디 에어 (Up in the air) 를 봤었어요.. (2)

우리나라에서는 '마일리지'라는 이름으로 상영하려 하나 봐요.  원래 제목은 'Up in the air'  우리 말로 하면 '상공' '하늘 위' 쯤 될라나....
울남편과 얼마전 본 '블라인드 사이드' 라는 영화를 보고는 '아! 오랜만에 영화 다운 영화를 봤네...' 
넘 뻔한 스토리지만 실제로 있었던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영화 였기에 가슴속에 많은 잔재가 남았었지요.
글구 요즘 사람들이 많이 보는 컴퓨터 그래픽으로 만든 카툰 같은 영화가 아니고 배우의 연기 실력으로만 만든 휴먼 영화 였잖아요.  물론 현실성이 약간 떨어질 정도로 넘 각색을 많이해 아름답게만 그렸다고 평하는 사람도 있었지만 울 남편 처럼 감성적인 사람들은 SF별로 안좋아하거든요....,
그래도' 블라인드 사이드'에 이어 본 '아바타'는 정말 재미 있었다고 하더군요.

Any way, I'm talking about 'up in the air' not a 'Blind side', 'Avatar', ...

'Up in the air' 넘 많은 사람들이 칭찬 하고 골든 글로브에 6개 부분을 휩쓸 뻔 했던 영화...
하지만 울 남편은 항상 영화 자체를 즐기기에 우리는 어떤 영화 평도 듣거나 읽지 않고 보려고 노력 하거든요...

보고 난뒤의 느낌은 한 마디로 "어, 이게 다야, 뭔가 더 있어야 하는거 아냐?"
"Something has to be more than the end of this movie"
영화 뒤에 남는 어떤 잔재나 아쉬움이 아닌 아직은 덜 완성된 느낌..
반전도 없고 가슴을 울리는 휴머니즘도 부족하고....
이영화가 미국 사회에 큰 이슈가 되었던 이유는 단지 경제 상황이 안좋은 요즈음 너무 많은 사람이 해고 당하고 있기 때문일 거에요.  하지만 주인공은 사람이 살아가는게 어떤 거라는 걸 깨달아 가는 듯 했다가 다시 현실이 아닌 up in the air를 택한건(택한건지, be forced된거인지 에메 하지만) 정말 화장실 갔다 비데(^_^) 안 하고 나온 느낌이네요. 

영화에 대해서 많은 부분 이야기 안 하려고요.  직접 보시고 직접 느껴 보세요.  저와 울남편 같은 느낌일까? 아님 우리가 무언가를 많이 놓친 부분이 있나 나중에 들려 한 수 가르쳐 주세요.




제 포스트가 유용하셨다면 옆을 꾸욱 눌러 구독해주세염....
Posted by 베 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leebok.tistory.com BlogIcon 빨간來福 2010.01.14 15: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답방왔어요. ㅎㅎ 버지니아쪽에 사시나봐요. 반갑습니다. 전 샌디에고입니다. 요리쪽으로 주로 블로그를 운영하시려는것 같아 반갑기도 하고 또 미국사신다니 더욱 반갑고 그렇습니다. 블로그 처음 시작하시는것 같은데, 열심히 운영해 보시기 바랍니다. 제 블로그에도 자주 오셔서 댓글 남겨주시고 하면 방문자도 많이 늘겁니다. 반갑습니다. 자주 뵈요.

  2. Favicon of https://usfusionhome.tistory.com BlogIcon 베 니 2010.01.14 22: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문 감사해요. 열심히 해보려 하고있어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바른 식습관이 웰빙입니다.
베 니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